주요 내용 보기
:::

금속공예관

글자 크기:
작게
중간
크게

.

지방 기로의 인상에 따르면, 금속공예관의 전신 “금광로55호”는 대략 민국 63년(1974년)전후에 세워진 대만 금속 광업회사의 클럽 및 식당으로 후기에는 일층의 전체가 식당으로, 2층은 절반의 공간은 독서실로 계획하였는데 이는 당시 진과스 주민의 휴식공간 및 음식센터였다.

옛 건물을 재활용하는 정신을 받아2009년에 본관은 상설전시관으로 리모델링하여 “환경관”이라는 이름으로 진과스의 인문환경과 자연생태계를 전시하였다.

2018년 신베이시 및 본관이 직접 개관 이래 지속적으로 대만 금속공예의 목표와 설립취지를 널리 알리며 환경관의 공간을 금속공예관으로 조정하였으며 원래 환경관에 전시되어있던 내용들은 개정 갱신 후 2019년 황금관 상설 전시 계획에 포함되어 있는 중이다.

금속공예관 전시 내용은 소장한 전통 금장식과 금속 공예 전장품, 금속공예의 기초지식, 대만의 금속 공예 예술가 소개 등등 포함되어 있으며, 전시품의 발현과 소개를 통해 디지털 테크놀로지 등 멀티미디어를 통한 전시기법은 민중이 대만 금속 공예의 미학과 창의를 한 단계 깊이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TOP